community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기업

상신소식

경북도, 철도차량 산업 미래 신성장 산업으로 육성
관리자2017-06-26조회수 2127
철도차량 산업육성 전략보고회’가져
 
http://img.hankyung.com/photo/201706/01.14181043.1.jpg
경상북도는 21세기 고속철도의 성장과 미래교통수단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철도차량 산업을 미래 주력산업으로 본격 육성한다.

경북도는 23일 오후 호텔인터불고에서 우병윤 경제부지사, 최영조 경산시장, 김기환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 이재훈 경북테크노파크원장과 철도 관련 산업체, 연구기관, 대학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철도차량 산업육성 전략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경북도가 미래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철도차량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추진하는 철도차량 핵심부품 시험인증 기반구축사업의 핵심부품 및 평가기법 개발, 장비 공동활용 등에 상호 협조체제를 구축하고자 경북도, 경산시,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현대로템(),
상신브레이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어, 경북지역 특화산업인 자동차부품 및 소재 분야와 융합한 철도차량 부품 기술개발과 기업지원을 위한 산 전문가 40여명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출범했다.
경북도는 철도차량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전략방안도 소개하고 발전적인 의견을 수렴했다
강호영 경북테크노파크팀장이 ▲ 경산지식산업단지에 조성중인 ‘철도차량 핵심부품 시험인증 기반구축 사업’ 인프라 소개, ▲ 정을섭 한국철도차량산업협회 사무국장이 ‘철도차량 부품산업 정부 정책 방향’, ▲ 김천곤 한국철도공사 처장이 ‘철도차량 부품 공급망 다변화 추진방안’, ▲ 김종기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팀장이 철도차량산업의 세계 경쟁력 제고를 위해 ‘글로벌 히든 챔피언 발굴육성 추진계획’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경북도는 지난해 12월 산업부로부터 사업비 200억원을 확보해 핵심부품 기술개발지원, 신뢰성평가 인프라구축, 기술지원센터 조성을 위한 철도차량부품 시험인증 기반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전장, 의장 관련 부품에 대한 시험인증을 바탕으로 핵심부품 R&D 개발과 핵심기술 국산화, 그리고 자동차 부품산업 등 타 산업과 연계 등 첨단기술을 융합한 제품의 고부가가치화에 나선다
경북도는 철도차량 산업 관련 산 공동 연구를 통해 강소기업을 발굴해 철도차량 부품 글로벌 히든 챔피언으로 적극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철도 산업은 올해 세계시장 규모가 240조원으로 성장이 예상되며, 향후 기후변화와 탄소 배출가스 규제 등으로 인해 2025 610조원으로 급속히 증가될 전망이다
 
우병윤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철도는 지역의 자동차부품 산업과 연관도가 높아 미래발전 가능성이
큰 분야로서, 경상북도의 대표적인 성장 동력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이전글 상신브레이크, 현대차 기술평가 '5-스타'
다음글 상신브레이크, 중국 로컬 완성차로의 납품 증가